Creation Moment 

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요한복음 14: 6) 



A Delay in Origins (종의 기원의 지연)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A Delay in Origins (종의 기원의 지연)

 

챨스 다윈이 종의 기원을 출판하는데 왜 그리 오래 걸렸을까? 그의 비글 잡지는 1839년에 출판되었지만 종의 기원은 그 후 20년이 지난 1859년에 출판되었다. 그리고 다윈이 1858년에 자신의 책을 탈고하고 출판하기 위해서 왜 그리 서둘렀을까? 로이 데이비스의 책, 다윈 음모론에 따르면 다윈은 표절의 죄를 범했다.

1858618, 다윈은 인도네시아에서 시료들을 채취하고 있던 알프레드 러셀 웰러스로 부터 편지 한 장을 받는다. 월러스의 편지는 종들의 변이에 대한 그의 생각을 설명하고 있었다. 그것은 610일 자신의 친구 조셉 후커에게 보낸 편지에 대략 설명했던 다윈의 생각과 동일한 것으로 판명되었다. 그러나 자신의 가족에게 보낸 월러스의 다른 편지들은 63일에 도착했는데 이것은 다윈이 후커에게 편지를 보내기 7일 전이었다고 데이비스는 주장한다.

만약 데이비스가 옳다면 다윈은 월러스의 이론을 표절한 것이다. 다윈이 영국 국교의 한 일원이라고 말해지지만 실제로 그는 그의 아버지처럼 무신론자였다. 월러스는 영성주의자로 자신의 이론을 황홀경 중 받았다고 주장하는데 그는 섬망증을 앓고 있었다. 종의 기원이 월러스라는 중개인을 통해 마귀가 영감을 불어넣은 개념이었으며, 이를 다윈이라는 무신론자가 훔쳤던 것이 가능한 일이었을까? 이러한 사건의 설명이 옳던지 그르던지, 진화론은 반 크리스천의 세력으로 성경은 신뢰할 수 없는 것이라고 설득하는 그 역할을 잘 하고 있다. 그러나 한편, 신앙인들은 인간의 말, 특별히 어둠의 세력에 영향을 받은 인간의 말들 보다 하나님의 말씀을 더욱 신뢰한다.

 

Why did Charles Darwin take so long to publish his Origin of Species? His Beagle journal was published in 1839, but Origins was published 20 years later, in 1859. And why was Darwin in such a hurry in 1858 to get his book finished and published? A book by Roy Davies, entitled The Darwin Conspiracy, suggests that Darwin was guilty of plagiarism.

On June 18th 1858, Darwin received a letter from Alfred Russel Wallace, who was collecting specimens in what is now Indonesia. Wallace’s letter outlined his idea on the transmutation of species. It turned out to be the same as Darwin’s idea, which he had outlined in a letter to his friend Joseph Hooker on June 10th. But Davies claims that Wallace’s other letters to his family were received on June 3rd seven days BEFORE Darwin wrote Hooker.

If Davies is correct, Darwin plagiarized Wallace’s theory. Although he was notionally a member of the Church of England, Darwin was, in fact, an atheist, like his father. Wallace was a spiritualist, who claimed he had received his theory in a trance, while suffering from delirium. Could it be that the Origin of Species was a demonically inspired concept, delivered through the medium of Wallace, then stolen by the atheist Darwin? Whether or not this version of events is correct, evolution has served anti-Christian forces well, in persuading them that the Bible is not to be believed. We, on the other hand, trust God’s Word over the words of men especially those influenced by darker forces.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81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공지

제3회 아시아창조학술대회(AACC, All Asian Creation Conference)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2월 8일
공지

2017년 4/4분기 토요 아침스터디 잔여 일정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0월 11일
182

AGING STARS (늙어가는 별들)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1월 29일
181

ECHOES OF A BIG BANG? (대폭발의 반향?)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1월 4일
180

MORE ABOUT AMAZING ASPIRIN (놀라운 아스피린에 관하여 첨언하자면)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0월 10일
179

THE AMPHIPOD'S UNIQUE ESCAPE (앰피파드(양극성 동물)의 독특한 탈출)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0월 7일
178

WHAT DOES THE MILKY WAY SAY ABOUT EVOLUTION? (은하수가 진화론에 대하여 무어라고 말할까?)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0월 7일
177

DON'T STRESS OUT YOUR UNBORN BABY (당신의 태아에게 스트레스를 주지 마시오)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9월 30일
176

THE SQUID WITHOUT A SHADOW (그림자가 없는 오징어)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9월 26일
175

WHICH CAME FIRST, THE DEFENSE OR COUNTERMEASURES? (어느 것이 먼저? 방어책 아니면 대응책?)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9월 26일
174

Geckos Don’t Need Flashlights (게코는 손전등이 필요 없다)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9월 25일
173

What Value is Music? (음악의 가치?)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9월 25일
172

CHERRY BLOSSOM (만발한 벚꽃)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9월 4일
171

A Lingering Myth of Evolution (계속하여 남아있는 진화론의 신화)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8월 26일
170

GOD’S LOVING OWNERSHIP (하나님의 사랑하시는 소유권)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8월 15일
169

UNBORN BABIES PROTECT THEMSELVES (태아가 자신을 보호한다)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8월 14일
168

THE MOUSE WITH RADIATION PROTECTION (방사선 보호 장치를 갖고 있는 쥐)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8월 7일
167

THE FLOWERING CHAMELEON (카멜레온 꽃)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8월 7일
166

BEAUTIFUL LOYALTY (아름다운 충성)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7월 25일
165

DID APES EVOLVE TO EAT MORE FRUIT? (유인원들이 진화하여 더 많은 과일을 먹게 되었나?)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7월 21일
164

CLIMATE CHANGE AND THE BIBLE (기후 변화와 성경)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6월 30일
163

A LESSON FROM AN HOURGLASS (모래시계로부터의 교훈)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6월 29일
 
Copyright(c)  한국창조과학회대전지부  All right reserved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명재춘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명재춘    ㅣ
  (우)35307  대전광역시 서구 계룡로 689 1층 (용문동, 세계선교센터)   |   전시관 : 042)861-5876 / 대전지부 : 042)863-7204 /  FAX)863-7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