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on Moment 

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요한복음 14: 6) 



Words of Bias (편견의 언어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Words of Bias (편견의 언어들)

 

우리는 과학의 어느 분야를 잘 못 이해하는 진화론자들에게 익숙해 있다. 그러나 때때로 우리는 어떻게 편견의 말과 구절들이 눈치 채지 못하게 살짝 미끄러져 삽입되는지를 잘 모른다.

영국의 브리티시 일간 텔레그래프 신문 기사에서 한 과학 기자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유전자들이 자기 자신을 25십만 년 전에 복제함으로써 초기 인간 뇌에게 언어와 발명의 능력을 부여하여 침팬지와 같은 사촌을 따돌렸다.”

어떠한 정당화도 없이 이 소위 과학 기사는 침팬지를 인류의 사촌으로 인식했다. 이것은 순환 논리를 만들어 낸다. 왜냐하면 그에 대한 어떠한 증거도 없이 진화를 사실로 가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런던의 자연역사박물관에 한 전시가 있는데, 메소니키즈라 불리는 육상 동물로부터 고래로의 진화를 증명하기 위한 것이다. 세 개의 화석 두개골들은 동물 머리 모양들의 연속적인 변화를 보여준다. 그러나 이것들은 심지어 진화론적 장구한 세월의 년도 순으로도 배열되지 않았다. 년도 측정에 의하면 두 번째의 화석은 첫 번째의 것보다 더 오래됐기에 그 전시의 배열은 하나의 환상이다. 그 화석들은 자신들이 주장하는 진화론에 따라서 배열되었고, 따라서 진화론의 진실이 가정되었다. 그 결과로 나타난 전시는 진화론에 대한 증거로 제시된다. 다시 한 번 이것은 순환 논리이다. 하나님의 말씀은 제5일에 창조된 고래는 하루 늦게 창조된 육상 동물로부터 결코 진화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씀한다.

 

We are used to evolutionists getting certain aspects of science wrong. But sometimes we are not aware of how words and phrases of bias can be slipped through unnoticed.

In an article in Britain’s Daily Telegraph newspaper, a science journalist began as follows: “By duplicating itself two and a half million years ago, the gene could have given early human brains the power of speech and invention, leaving cousins such as chimpanzees behind.”

Without any justification, this supposed science article has identified chimps as “cousins” of human beings. This creates a circular argument, because evolution is being assumed as a fact, before any supposed evidence for it is offered.

London’s Natural History Museum contains a display, which is meant to prove the evolution of the whale from land dwelling creatures called mesonychids. Three fossil skulls show the gradual change in appearance of successive animals’ heads. Yet they are not arranged in order of age even by evolutionary, long-age standards. The second fossil is older than the first, according to dating methods, so the arrangement of the display is an illusion. The fossils have been arranged according to their alleged evolution, so the truth of evolution is assumed. The resulting display is then offered as evidence for evolution. Once again, this is circular reasoning. God’s word tells us that whales, created on day 5, could not have evolved from land animals, created a day later.

 

Notes: Collins, N. (2012), Gene which sparked human brain leap identified, (Daily Telegraph), <http://www.telegraph.co.uk/science/evolution/9244310/Gene-which-sparked-human-brain-leap-identified.html >, quoted in Taylor, P.F. (2015), Where Birds Eat Horses, (Toutle, WA: J6D Publications), p. 77.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81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공지

제3회 아시아창조학술대회(AACC, All Asian Creation Conference)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2월 8일
공지

2017년 4/4분기 토요 아침스터디 잔여 일정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0월 11일
182

AGING STARS (늙어가는 별들)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1월 29일
181

ECHOES OF A BIG BANG? (대폭발의 반향?)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1월 4일
180

MORE ABOUT AMAZING ASPIRIN (놀라운 아스피린에 관하여 첨언하자면)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0월 10일
179

THE AMPHIPOD'S UNIQUE ESCAPE (앰피파드(양극성 동물)의 독특한 탈출)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0월 7일
178

WHAT DOES THE MILKY WAY SAY ABOUT EVOLUTION? (은하수가 진화론에 대하여 무어라고 말할까?)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0월 7일
177

DON'T STRESS OUT YOUR UNBORN BABY (당신의 태아에게 스트레스를 주지 마시오)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9월 30일
176

THE SQUID WITHOUT A SHADOW (그림자가 없는 오징어)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9월 26일
175

WHICH CAME FIRST, THE DEFENSE OR COUNTERMEASURES? (어느 것이 먼저? 방어책 아니면 대응책?)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9월 26일
174

Geckos Don’t Need Flashlights (게코는 손전등이 필요 없다)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9월 25일
173

What Value is Music? (음악의 가치?)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9월 25일
172

CHERRY BLOSSOM (만발한 벚꽃)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9월 4일
171

A Lingering Myth of Evolution (계속하여 남아있는 진화론의 신화)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8월 26일
170

GOD’S LOVING OWNERSHIP (하나님의 사랑하시는 소유권)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8월 15일
169

UNBORN BABIES PROTECT THEMSELVES (태아가 자신을 보호한다)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8월 14일
168

THE MOUSE WITH RADIATION PROTECTION (방사선 보호 장치를 갖고 있는 쥐)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8월 7일
167

THE FLOWERING CHAMELEON (카멜레온 꽃)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8월 7일
166

BEAUTIFUL LOYALTY (아름다운 충성)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7월 25일
165

DID APES EVOLVE TO EAT MORE FRUIT? (유인원들이 진화하여 더 많은 과일을 먹게 되었나?)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7월 21일
164

CLIMATE CHANGE AND THE BIBLE (기후 변화와 성경)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6월 30일
163

A LESSON FROM AN HOURGLASS (모래시계로부터의 교훈)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6월 29일
 
Copyright(c)  한국창조과학회대전지부  All right reserved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명재춘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명재춘    ㅣ
  (우)35307  대전광역시 서구 계룡로 689 1층 (용문동, 세계선교센터)   |   전시관 : 042)861-5876 / 대전지부 : 042)863-7204 /  FAX)863-7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