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on Moment 

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요한복음 14: 6) 



THE PROBLEM OF ABRAHAM’S AGE (아브라함의 나이 문제)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THE PROBLEM OF ABRAHAM’S AGE (아브라함의 나이 문제)

 

아브라함은 죽을 때 나이 175세였다. 이것은 특이한 나이이다. 이것은 현대인이 사는 나이보다 훨씬 더 많은 나이다. 그러나 이것은 창세기 5장에 나열된 홍수 전 조상들보다는 훨씬 더 짧은 수명이다. 우리는 이 나이를 어떻게 이해할 수 있을까?

우리가 아브라함의 초기 삶의 서술을 관찰해 보면 또 다른 문제를 발견한다. 아브라함이 하란을 떠날 때가 그의 나이 75세였다. 사라는 남편보다 10살이 젊었기에 그녀는 그때 65세였다. 많은 삽화들은 하란을 떠나는 아브라함을 늙은 사람으로 표현한다. 이러한 묘사들은 그 다음 100년을 아브라함이 늙은 사람으로 살아남았을 것이라고 가정하는 것이다. 이 가정은 현실성이 없어 보인다. 그가 현대인들 보다 더 서서히 늙어 갔을 것 같다. 창세기 11장의 홍수 후 세대들의 수명들을 도표로 만들어 보면 이 생각은 말이 된다. 이 수명들은 퇴화 곡선을 만든다. 175세의 아브라함의 수명은 이 퇴화곡선에 딱 맞는다.

이 가정은 아브라함과 사라에 관해 우리가 알고 있는 모든 것에 대해 의미를 더해준다. 65세의 나이에 사라가 하란을 떠났을 때 그녀는 현대인 30세 초반에 해당하는 젊은 여인이었을 것이다. 다시 말해, 그녀는 아이를 낳을 수 있는 시기였기에 창세기 1130절에 그녀가 아이를 낳지 못했다는 기술이 더 애처롭게 다가온다.

많은 사람들이 창세기의 진짜 기술은 창세기 12장부터 시작하는 것처럼 여긴다. 그러나 우리는 창세기 1장에서 11장의 기술을 인정하지 않고서는 아브라함의 삶의 모든 단면들을 이해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한다.

 

Abraham was 175 years old when he died. This is an unusual age. It is a much greater age than people tend to live today. However, it is much less than the ages of the pre-Flood patriarchs, listed in Genesis 5. How can we understand this age?

We have a further problem when we consider the earlier descriptions of Abraham. Abraham was 75 years old, when he left Haran. Sarah was ten years younger than her husband, so she was 65 when they left Haran. Many illustrations show Abraham leaving Haran, looking like an old man. This presupposes that he remained as an old man for the next 100 years. This seems unlikely. It is more likely that he aged more slowly than today, and this makes complete sense when one plots the ages at death of all the post-Flood patriarchs from Genesis 11. These ages fit a decay curve. Abraham’s death at the age of 175 fits this curve very well.

This has implications for everything else we know about Abraham and Sarah. Indeed, when Sarah left Haran at 65 years of age, she would have been the equivalent of a young lady in her early 30s today. In other words, she was well within child-bearing years, which makes it all the more poignant that Genesis 11:30 tells us that she was barren.

For many people, the true account of Genesis seems to begin with Genesis 12. However, we maintain that it is not possible to understand all these aspects of the life of Abraham, without accepting the truth of Genesis 1 ? 11.

 

Notes: Taylor, P.F. (2010), Itching Ears, (Toutle, WA: J6D Publications), pp235-262 Image: Ben-Peter Scotton, illustration produced for Paul Taylor’s book, Cain and Abel, used with permission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199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공지

창조과학스쿨 심화과정(제8기) 개설 (6.5~7.3)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5월 17일
공지

2018년 학술대회(참가 신청-5.19<토>대구 경산중앙교회)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4월 9일
공지

2018년 창조과학스쿨(기본/심화/강사과정) 일정 안내 [1]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2월 6일
공지

제3회 아시아창조학술대회(AACC, All Asian Creation Conference)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2월 8일
200

HOW FAST DO STALACTITES GROW? (종유석이 얼마나 빨리 자라나?)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5월 23일
199

SEEKING THE OORT CLOUD (우르트 구름 찾기)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5월 3일
198

ORIGIN OF ANIMALS (동물의 기원)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4월 25일
197

THE TRUTH ABOUT NEANDERTHAL DNA (네안데르탈인의 DNA에 관한 진실)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4월 17일
196

CROOKED CRITTERS (사기 치는 동물들)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4월 17일
195

AN ANCIENT SWEET SOLUTION TO A STICKY MODERN PROBLEM (고대의 뻔뻔스러움에 대한 고풍스런 해결책)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4월 12일
194

LIFE UNDER THE SUN (해 아래에서의 삶)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3월 27일
193

LIFE ON EARTH FROM METEORITES (운석으로 부터 온 지상의 생명)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3월 23일
192

COULD POISON FROGS POISON THEMSELVES? (독 개구리들이 자신들을 독살할 수 있을까?)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3월 22일
191

OL' BLUE EYES (완전 파란 눈)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3월 20일
190

WHY DO WE GET NEW SPECIES? (어떻게 우리가 새로운 종을 가졌을까?)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3월 19일
189

COVERED WITH PITCH (역청으로 덮인)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3월 15일
188

TALENT AND EXERCISE (재능과 노력)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3월 5일
187

PRODUCT PLACEMENT IN THE GARDEN (화단에서의 제품진열)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2월 20일
186

THE STARS DIED (별님들이 죽으셨다)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2월 8일
185

COUNTING LEAD ATOM BY ATOM (납 원자 하나하나 세기)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2월 7일
184

PLANET NINE (행성 9번)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1월 22일
183

TWO LIQUIDS CALLED WATER (물이라고 불리는 두 종류의 액체 )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1월 19일
182

AGING STARS (늙어가는 별들)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1월 29일
181

ECHOES OF A BIG BANG? (대폭발의 반향?)

대전지부(명재춘)2017년 11월 4일
 
Copyright(c)  한국창조과학회대전지부  All right reserved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명재춘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명재춘    ㅣ
  (우)35307  대전광역시 서구 계룡로 689 1층 (용문동, 세계선교센터)   |   전시관 : 042)861-5876 / 대전지부 : 042)863-7204 /  FAX)863-7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