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on Moment 

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요한복음 14: 6) 



A Lingering Myth of Evolution (계속하여 남아있는 진화론의 신화)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A Lingering Myth of Evolution (계속하여 남아있는 진화론의 신화)

 

에른스트 헤켈은 태아발달 그림을 그려서 그 유사성을 보여준 것으로 유명하다. 그의 생각은 개체발생이 계통발생을 되풀이 한다는 것이었다. 다시 말해 한 태아가 거치는 발달 단계들(개체발생)은 그 생물체의 진화과정을 되풀이 하는 일종의 과정(계통발생)이라는 것이다. 본인이 초등학생이었을 때 이것을 진화의 증거로 배웠던 분명한 기억이 있다. 어느 선생님이었는지를 기억하기에 내가 이것을 1971년에 배웠음이 틀림없다. 헤켈의 이 유명한 그림들이 1874년에 발표되었지만 거의 발표되자마자 비난을 받았다. 헤켈의 이론은 적어도 1965년 이후로 거짓임이 밝혀졌다[1]. 그의 그림들은 단순한 오류가 아니었다. 그림들은 의도적으로 조작되어 자신의 되풀이 이론을 뒷받침하고자 했지만, 실제 태아의 발달과정은 그러한 유사성을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내가 1983년 학교 선생이 되었을 때, 영국의 공립학교에서 가르쳤는데, 나에게 건네진 커리큘럼은 바로 이 이론을 포함하고 있었다. 이것은 이 이론이 거짓이라고 판명된 20년 후이고, 내가 교육을 받은 지 12년 이후였다.

내 사무실에 나는 여러 권의 고등학교 교과서를 가지고 있다. 생물학 교과서로 잘 알려진 책 중의 하나는 프렌티스홀 출판사에서 출판한 것이다. 이 책은 2002년에 출판되었는데 헤켈의 이론이 거짓으로 밝혀진지 40여년이 지난 이후다. 그러나 이 책은 이 이론을 다윈의 진화론에 대한 주요한 증거중의 하나로 포함하고 있다[2].

이로 보아 진화론자들은 자신들의 이론에 대한 증거를 필사적으로 원하기 때문에 자신들을 속이고 있다고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다. 그러나 그 증거는 단순히 존재하지 않는다.

 

Ernst Haeckel is famous for having produced diagrams of embryos, to show their similarity. His idea was that “ontogeny recapitulates phylogeny”. In other words, the developmental stages, through which an embryo goes (ontogeny), are a sort of recapitulation of the evolution of that organism (phylogeny). I clearly remember being taught this, as an evidence of evolution, when I was in elementary school. As I remember which teacher taught this, I know that I must have learned this in 1971. Haeckel’s famous drawings were published in 1874, but almost immediately criticized. Haeckel’s theory has been known to be false since at least 1965[1]. His drawings were not just an error. The drawings were deliberately shaped, to support his recapitulation theory, even though the actual shapes of the embryos did not show such similarities. Yet, when I became a schoolteacher in 1983, teaching at a government school in England, I was handed a science curriculum, which included this very concept, 20 years after it had been shown to be false, and twelve years after I had been taught it.

In my office, I have a copy of a number of high school science textbooks. One of the best known Biology textbooks is that published by Prentice Hall. My edition was published in 2002, nearly 40 years after Haeckel’s ideas were debunked. Yet, this book includes that concept as one of the main evidences for Darwinian evolution[2].

One is forced to conclude that evolutionists mislead themselves, because they desperately want evidence for their ideas, and the evidence is simply not there.

 

[1] Simpson, G.G. and Beck, W. (1965), An Introduction to Biology (New York: Harcourt Brace and World), p241.

[2] Miller, K. and Levine, J. (2002), Biology, (Needham, Massachusetts: Prentice Hall), p385.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05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공지

홈페이지 운영 일시 중지(6.30~7.3)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6월 29일
공지

2018년 창조과학스쿨(기본/심화/강사과정) 일정 안내 [1]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2월 6일
206

THE ORIGINALS MIGHT BE DIFFERENT (원문은 다를지도 모르지)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6월 23일
205

CHIMPS’ BRAINS WORK DIFFERENTLY (침팬지의 뇌는 다르게 작동한다)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6월 5일
204

WHO WAS FIRST TO NORTH AMERICA? (누가 북아메리카에 먼저 왔나?)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5월 30일
203

HOW THE AYE-AYE TAPS INTO LUNCH (아이-아이가 두드려 점심을 찾는 방법)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5월 30일
202

GINGER IS STRONG MEDICINE (생강은 효과 좋은 약이다)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5월 30일
201

SURVIVAL OF THE MOST COOPERATIVE (가장 협조하는 자들의 생존)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5월 29일
200

HOW FAST DO STALACTITES GROW? (종유석이 얼마나 빨리 자라나?)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5월 23일
199

SEEKING THE OORT CLOUD (우르트 구름 찾기)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5월 3일
198

ORIGIN OF ANIMALS (동물의 기원)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4월 25일
197

THE TRUTH ABOUT NEANDERTHAL DNA (네안데르탈인의 DNA에 관한 진실)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4월 17일
196

CROOKED CRITTERS (사기 치는 동물들)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4월 17일
195

AN ANCIENT SWEET SOLUTION TO A STICKY MODERN PROBLEM (고대의 뻔뻔스러움에 대한 고풍스런 해결책)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4월 12일
194

LIFE UNDER THE SUN (해 아래에서의 삶)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3월 27일
193

LIFE ON EARTH FROM METEORITES (운석으로 부터 온 지상의 생명)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3월 23일
192

COULD POISON FROGS POISON THEMSELVES? (독 개구리들이 자신들을 독살할 수 있을까?)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3월 22일
191

OL' BLUE EYES (완전 파란 눈)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3월 20일
190

WHY DO WE GET NEW SPECIES? (어떻게 우리가 새로운 종을 가졌을까?)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3월 19일
189

COVERED WITH PITCH (역청으로 덮인)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3월 15일
188

TALENT AND EXERCISE (재능과 노력)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3월 5일
187

PRODUCT PLACEMENT IN THE GARDEN (화단에서의 제품진열)

대전지부(명재춘)2018년 2월 20일
 
Copyright(c)  한국창조과학회대전지부  All right reserved

이용약관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명재춘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명재춘    ㅣ
  (우)35307  대전광역시 서구 계룡로 689 1층 (용문동, 세계선교센터)   |   전시관 : 042)861-5876 / 대전지부 : 042)863-7204 /  FAX)863-7203